메인메뉴

PC_S_전화상담버튼PC_S_카톡상담버튼PC_S_의료진상담버튼PC_S_지점안내버튼

한사람의 인생을 책임 질 수 있을까?

 

 

 

 

 

가장 최근에 이슈로 話頭 되어지고 있는 세가와병.
이 병은 일명 ‘도파 반응성 근육긴장이상’ 이라 불리운다.

 

유전성 진행형 근육긴장이상(hereditary progressive dystonia with marked diurnal fluctuation, HPD)이라 불리며,

소아 연령대에 발현돼 저녁에 심해지고 아침에 괜찮아지는 근육 긴장이상이라 알려져 왔다.

 

세가와 병이라 불리는 이유는 Segawa 등에 의해 처음 보고 됐기 때문에 학자의 이름을 따 그렇게 불린다.
이러한 세가와병은 보편적으로 도파민을 합성하는 효소의 이상으로 염색체 이상에 의해 발병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세가와병은 일반적으로 파킨슨병과 같은 질환에서 나타나는 증상과 비슷하게 보이나 

步行障礙 증상이라는 것이 가장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이 병이 잘 알려지지 않아 문제가 된 시기에 한 여학생에게 뇌성마비 판정을 내려

13년이란 시간을 虛費한 사연이 이슈가 되고 있는 실정이다.

 

“모든 사람은 완벽할 수 없고 과학적 기술과 進步가 되지 않은 시기에 오진이 났다.” 라는 것이 주장이다.

 

하지만 이러한 주장으로 모든 것이 완벽하게 해결이 될까?
단지, 변명으로 밖에 들리지 않을 수도 있는 위와 같은 主張은 다소 問題발생 가능성이 농후하게 높아진다.

 

 

 

현실적으로 생각을 하자.


健康 / 回復 등 여러 가지는 다양하게 진행할 수 있다.

하지만 실질적으로 꼭 맞는 疾患에 꼭 맞는 醫師를 고르는 것이 명쾌한 해답이 되지 않을까 생각을 해본다.



정답은 없다 하지만 오답도 없다.

 

 

최적화된 方法만 남을뿐.
그렇다면 최적화된 방법을 採擇하여 사용하고 있는 단아안한의원은 어떨까?
최소한 최적화된 治療 方式으로 돕기 때문이다.

 

今日 이런 저런 이슈에 대해 파악을 하다가 마음이 아프다는 것을 많이 느꼈다.
많고 많은 疾患에 대해 무지하면 당할 수 밖에 없는 각박한 현실이 아쉬울 뿐이다.

 

- Director Herb.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단아안

등록일2017-12-14

조회수124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