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PC_S_전화상담버튼PC_S_카톡상담버튼PC_S_의료진상담버튼PC_S_지점안내버튼

스트레스 도저히 안되겠다

 

 

전세계를 뒤져봐도 서울 날씨보다 추운 곳이 없는 것이 지금의 현실.

感氣 , 구안와사, 뇌신경질환, 이명, 난청 등 다양한 질환이 虎視眈眈 노리는 계절이 진하게 오고 있다.

이러한 계절 속에서 본인 자신을 괴롭히는 여러 가지 요인 중 하나인 스트레스.

이러한 스트레스는 의외로 본인 자신이 만드는 것이 많다.

 

 

특히나 살아온 沿革동안 생겨난 작고 커다란 습관들로 인해 눈앞의 사실을 온전히 바라보지 못하고 

歪曲되어 받아들이는 사실들은 本人을 괴롭힌다.

 

 

一例를 들어 보자. 

 

과거 어린 유년기시절부터 가정에서의 화목함과 어림에도 불구하고 주장에 대해 대우를 해주는 가정이 있다고 하자. 

이 사람은 과연 어떻게 될 인가? 

대부분의 사람은 환경에 따라 민감하게 변하겠지만 보편적으로 자존감이 높고 

자기 자신에 대한 觀徹能力 자체가 좋은 사람이 되기 일쑤다. 

 

하지만 화목한 가정에서 자라온 만큼 학대 받고 불우한 환경에서 자라온 사람들에 대한 이해는 낮을 수밖에 없다.


 

 

 

 


 

남에 대한 관심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자기 본인 자신에 대한 관심.

남을 이해하기란 어렵다. 더 어려운 것은 자기 자신에 대한 이해.

 

자존감, 자신감, 자아주체 등 스스로에 대한 觀徹에 얼마나 많은 시간을 부었는지 본인이 본인에게 질문을 해보자.

과연 만족스러운가?

 

다른 언론매체의 말을 빌려오면, 

하루 동안의 행위, 행동, 업무 등 다양한 활동에 있어서 만족을 하지 못하는 경우 불면증에 시달리게 된다고 한다. 

 

자기자신에 대한 만족감과 스트레스, 그리고 질환까지 많은 것들 중에 안중요한 것은 없다고 판단할 수 있다.

 

정작 본인 자신은 본인이 제일 잘 안다고 옛말도 있지만 과연 그럴까? 의문을 던져본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은 단 하나, 파트너의 유무다. 

 

좋은 친구는 3명만 있어도 성공한 인생이라고 한다.


그만큼 좋은 파트너를 구하기란 하늘의 별따기. 

 

역시나 오늘도 단아안한의원은 하늘의 별 같은 파트너로 질환을 연구하는 저자세로 환자분들을 케어에 나서고 있다.

다양한 파트너가 있겠지만 이제는 든든한 파트너로써 단아안한의원을 선택하는 것은 어떨까 생각해본다.

 

 

 

 

-Director Herb.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단아안

등록일2017-12-15

조회수133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