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PC_S_전화상담버튼PC_S_카톡상담버튼PC_S_의료진상담버튼PC_S_지점안내버튼

중년여성 괴롭히는 갱년기··· 극복 방법은?


요즘 따라 쉽게 피로감을 느끼고 있는가?

극도로 예민해져 쉽게 화를 내고 있는가?

만약 그렇다면 갱년기를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50세 전후로 여성호르몬 분비가 감소하면서

시작되는 갱년기 증상은 여러 가지 심리적·신체적

변화를 동반하기 때문에 두 번째 사춘기라고 불린다.

여성이라면 누구나 겪는 일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모두가 갱년기를 쉽게 넘기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그 증상에 대해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난감하다.


 

통계에 따르면 중년 여성의 90%가 한 가지 이상의

갱년기 건강문제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주로 호소하는 증상은 허리·다리가 쑤시거나

무릎 관절의 통증, 쉽게 피로하고 기운 없음,

신경이 예민하고 작은 일에 흥분하거나 눈물이

나는 등, 평소와 다른 자신의 모습에 우울하고

불안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요구된다.


 

갱년기 증상 중에 가장 흔한 증상인 안면홍조는

혈관운동증상으로 3명 중 2명 이상이 경험하고

발한이나 두근거림을 동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마지막 월경일로부터 1~2년 이내가 가장 심하고

보통 4~5년 정도 지속되지만 12년 이상 지속되는

경우도 10%에 달하는 등 개인편차가 심하다.

겉으로 고스란히 그 정도가 드러나는 안면홍조를

경험하면 사회적 접촉을 피하게 되면서 생활이

위축되고 이는 곧 자신감 저하로 이어지게 된다.


 

동의보감 등 전통 한방서에 따르면 인체는 일정한

진액이 유지가 되어야 하는데 연령이 증가하면

진액은 부족해지기 쉬우며 진액이 부족하면

피부가 건조해지고 눈이 침침해지며 입도 마르고

각종 관절통 및 상부로 열이 뜨는 증상이 나타난다.

상부로 열이 뜨면 상대적으로 손발은 차지고 상부에

해당하는 가슴, 얼굴 쪽에 화적인 증상이 나타난다.

이로 인해 가슴이 답답하고 두근거리고 얼굴이

붉어지는 등 두통, 불면, 우울증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남성의 경우에도 남성호르몬이 서서히 감소하기 때문에

여성호르몬이 급감하는 여성갱년기 증상보다 덜한 것으로

보이나 무력감, 우울증 등 다양한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갱년기는 환자의 심리적·신체적 상태를 면밀히 파악한 후

안정을 찾을 수 있는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현명하다.

특히 갱년기 증상은 심리적인 불안과 신체적인 증상이

동반되므로 배우자를 비롯한 가족들의 위로가 필요하다.

계속되는 갱년기 증상으로 힘들거나 갑작스런 변화에

혼란을 겪고 있다면 참지 말고 단아안의 도움을 받자.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단아안

등록일2018-01-17

조회수82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