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PC_S_전화상담버튼PC_S_카톡상담버튼PC_S_의료진상담버튼PC_S_지점안내버튼

스마트폰 사용 독일까 득일까?

 

길을 걷다 보면 한국이 IT강국이라는 것이 느껴진다.

장소를 가리지 않고 고개를 숙인 채 스마트폰에

집중하는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우리나라 스마트폰 보급률은 지난해를 기준으로 91%

달하고 하루 평균 사용시간은 3시간을 훌쩍 넘는다.

다시 말하면 91%에 달하는 사람들의 고개가 매일같이

스마트폰을 향해서 아래로 숙여진다는 뜻도 된다.

고개를 숙여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자세는 목 건강을

해치는 요인으로 이러한 습관은 반드시 고쳐야 한다.


 

5kg에 달하는 머리를 숙인 채 장시간 스마트폰을

보다 보면 당연히 없던 목관절 질환도 생기기 마련이다.

이런 습관이 지속되다 보면 거북목 증후군에 노출된다.

거북목 증후군은 오랫동안 고개를 숙인 사람들의 목이

거북목처럼 앞으로 구부러지는 증상을 말하는데 이것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다간 목디스크로 이어질 수 있다.

거북목 증후군은 보통 잘못된 생활 습관에서 발생하므로

치료도 중요하지만 일상 생활에서 예방하는 것이 좋다.


 

어깨가 무겁고 팔과 손가락이 저리며 감각이 둔해지는 경우가

바로 목디스크의 초기증상으로 이는 나이를 불문하고 발생한다.

디스크가 발병하기 시작하면 통증이 심해지고 심한 경우 신경에

손상을 줘 팔, 다리의 힘이 약해지거나 마비증상이 발생한다.

목 부위에는 7개의 목뼈가 있고 목뼈 사이에 디스크가 있어

머리의 무게를 분산시켜 충격을 완화하는 기능을 한다.

정상적인 목뼈는 C자 형태의 모양을 하고 있는 반면에

거북목 증후군이나 목디스크를 앓고 있는 환자는 일자다.


 

통계에 따르면 10대와 20대의 목디스크 환자가 급증했고

컴퓨터를 자주 접하는 직장인들은 대부분이 일자목이라고 한다.

목디스크를 예방하려면 목의 자세를 바르게 하고 평소보다

고개를 약간 드는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아주 초기에는 생활습관을 조정하거나 간단한 스트레칭으로도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에 본인의 나쁜 습관을 먼저 파악하자.

스마트폰을 자주 사용하는 청소년은 목에 하중을 분산시키기

위해 책상에 앉아 팔꿈치를 대고 눈높이에 맞추는 것이 좋다.


 

목은 시간당 약 600번씩 움직일 정도로 운동성이 많은 부위다.

많이 사용하는 만큼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뒤늦게 목에 통증을 느낀 다음, 스트레칭이나 운동을 해보려 하지만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땐 의료진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한의학에서는 통증을 완화하기 위해 손이나 신체 일부분을 이용해 경직된

근육과 인대 등을 이완시키고 뼈의 밸런스를 교정하는 추나요법을 사용한다.

증상이 더 커지기 전에 단아안을 방문해 추나요법을 한번 경험해보자.

하지만 가장 최고의 치료는 본인의 잘못된 습관 개선에 있다는 것을 잊지 말자.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단아안

등록일2018-01-19

조회수80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